제목2019년 2월2일. 가야산글2019-02-04 20:59:51
작성자

가야 하나 쉬어야 하나 망서려지는
아침이다.집안에서 왔다 갔다 지루한
하루를 보넬걸 생각하니 손이 저절로
가방으로 향한다.
LA내서도 산 (grizzly trail)에서도
비는 쉼없이 계속되고.
20여 명 회원 중 뒷 꽁무니 빼는 사람 하나 없이 주선 주선,웅성 웅성 우장을하고 나선 모습들이 빗속의 피난 길 행열이다
경사는 차츰 급해지는데 빗 방울도 점점 굵어지고 바람까지 일어난다
제인,스카이,본인 선두 세명의
숨소린 거칠어 진다 빗방울은 시야를 가리고 바람소린 굉음을 내고 있다
광풍은 구름을 실고 산야를 휩쓸고
온 산야가 미친듯이 돌이질을 한다
그런것들 상관없이 우리 새사람의 거침 없는 전진은 계속 된다
우린 왜 이러고 있지 ?
정상인 것 같기도 하고 안인   것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 무조건 올라 가는것 밖에  생각 나는게 없다
근데 저 위에서 무엇인가 내려 온다
구름 속에서 광풍 속에서,진 눈개비 속에서 무엇인가 내려온다 곰은 아닌거
같은데. 
거리는 좁혀지고.
이런 악 조건 에서 반팔 반바지에
달랑 모자 하나 눌러 쓴 인간이
뛰어서 내려 오고 있잖은가 
우린 다  함께 하이 파이블 했지만
다 같이 등산에 미친 인간들 안인가
근데 저놈이 쪼끔 더 증상이 심한것
같다
4마일 쯤에서 광풍은 더 심한 
발광을 하고 진눈깨비가 너무 굵어저 
얼굴이 아프게 때린다 .맨 얼굴에 진 눈개비 공격을 막을 길이 없다 더군더나
제인이의 고운 얼굴에 흠집이라도 
생기면 ?
웃으면서 시작한 일 한숨으로  끝 난다면 어떠하나 
후회만  남을 일은 하지말자
드디어  하산!
세상 변하는 것 한 순간인가 
내려 오는 길  군데 군데 호수가 생겼고
개울 물이 세차게 흐르는가 하면
제법 큰 폭포들이 지친 눈을 즐겁게 해준다
완전 무장을 하느라고 했는데
전 방위로 파고 든 빗물은 속옷까지
적셨고  신발 속 까지 숨어들어 쿠션
역활을 한다
돌아 오는 길 LA에서 총무님이 우리 회원 전원에게 사 주신 팔팔 끓는 설렁탕
한 그릇에 차거운 빗물에 지친 몸을
깔끔하게 녹여 준다
그렇게 힘든 공생을 하고도 이렇게
즐거워서 히죽 거리고 있으니 지능이
모자라는 게 안인지 걱정이다
그래도 난 행복하다
살아 있음에 감사하고
이 악천후에, 이 나이(81)에 산행할수
있는 건강에 감사한다. 그리고 함께 
산행 할수 있는 우리 크로바 하이킹
클럽에 감사한다
   연락처   안경아   310 6197260
    크로바 하이킹 클럽   정 무용
이 글은 신문사에 보낸 글인데 카피해서 우리 클럽에
올렸습니다.   가야산 드림